회삿돈 12억원 횡령 30대 여비서 구속

부산 서부경찰서는 억대의
회삿돈을 상습적으로 횡령한
혐의로 개인비서 32살 정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정 씨는 지난 2006년부터
부산 서구의 한 수산회사에서
대표이사 73살 김모 씨의 개인비서로 일하면서 인터넷 뱅킹으로 몰래 계좌이체를 하는 수법으로 2008년부터
6년동안 12억 상당을 횡령한
혐의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