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 엄마들,"불법 게임 꼼짝마"!

{앵커:지스타 개최지 부산은
게임도시로 유명하지만,여전히
기성세대들에게 게임은 멀게만
느껴지는게 현실입니다.

이런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부산 주부들이,게임을 직접 배워
불법게임을 솎아내는 모니터링 활동에 나서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웨어러블 게임기를 찬 여성이
가상현실 게임 삼매경에 빠졌습니다.

이 여성은 10대가 아니라,10대 자녀를 둔 평범한 주부입니다.

멀게만 느껴졌던 게임을 직접
체험하며 디지털문화를 느낍니다.

게임을 알게된 주부들은,아예
청소년들이 즐기는 게임 감시에
발벗고 나섰습니다.

전국에서 처음으로 40명 규모의
모바일게임 모니터링단이 출범해,
본격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불법 사행성게임을 솎아내고,
폭력적이거나 선정적인 게임도
걸러냅니다.

{강석하/게임물관리위원회 자율등급지원팀장/"다들 학부모들이기 때문에 청소년들에게 유해 콘텐츠가 제공되지 않도록 모니터링하고 차단하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석 달만에 모바일게임 7천여건이
엄마들 손을 거쳤습니다.

무엇보다 자녀들과 게임으로
소통하는 법을 알게된 것이 가장 큰 성과입니다.

지스타와 비프를 통해,영화영상게임 메카로 거듭난 부산으로서는 세대간 디지털 격차 해소가 더 필요합니다.

{서용교/새누리당 의원/"게임을 일방적으로 차단할 것이 아니라 게임을 이해하고,차단해야 될 게임과 학생들이 향유할 수 있는 게임을 분류해줘야합니다."}

경력 단절 여성으로 꾸려진
모니터링단은,재택 근무를 하는
시간제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KNN김성기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