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빌미로 수천만원 뜯어낸 40대 여성 입건

부산 사하경찰서는
성관계를 빌미로 수십여차례에 걸쳐 현금을 뜯어낸 혐의로
47살 황모 여인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부산 다대동에서 호프집을 운영하던 황 씨는 지난 2012년 12월,
손님으로 알게된 40대 남성과 성관계를 맺은 뒤, 가족에게 알리겠다고
협박해 현금 8천여만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