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에쎄 해외에서 1천500억 개비 팔렸다.

KT&G, 에쎄 해외에서 1천500억 개비 팔렸다.

KT&G

KT&G의 담배 수출량이 5천억 개비를 넘어섰습니다.
KT&G는 이달 15일까지 담배 판매량을 집계한 결과, 해외 누적 수출량이 5천2억개비를 기록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현지 공장 생산분까지 합하면 총 해외 판매량은 5천321억개비에 달합니다.
KT&G의 담배 수출량은 1999년 26억개비에 불과하다가 2002년 민영화 이후 2005년 285억개비로 증가했고, 민영화 10년째인 2012년에는 407억개비로 대폭 늘었습니다.
누적 수출액은 57억7천만달러에 달합니다.
KT&G는 현재 동남아, 미주, 유럽 등 전세계 50여개국에 담배를 수출하고 있으며 전세계 담배 시장에서 5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는 해외 판매량이 내수 판매량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됩니다.
올해 초 담뱃값 인상으로 상반기 국내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 줄어든 171억 개비를 기록한 반면 해외 판매량은 국내 판매량보다 33.9% 많은 229억개비를 기록했습니다.
KT&G는 국내 수요 감소를 타개하기 위해 올해 2월 글로벌 사업 담당 조직을 재무·인사 부문이 독립된 CIC(Company-In-Company, 사내독립기업) 체제로 개편하는 등 적극적인 수출 확대 전략을 펼치고 있습니다.
수출 주력 브랜드는 “에쎄”로 2001년 600만개비 수출을 시작한 이후 판매 지역을 꾸준히 늘려 현재까지 누적 수출량은 1천500억개비에 달합니다.
KT&G 관계자는 “국내기업이 산업 전반에 걸쳐 수출 부진을 이어가고 있음에도 KT&G 담배 수출은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공격적인 해외시장 개척·확대를 통해 국내 시장에서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지속적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NN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