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제라블 장발장 흉내 교회만 턴 10대들 입건

걸려도 봐주겠지 교회만 턴 괘씸한 10대들
서울 중부경찰서는 심야에 교회에 몰래 들어가 금품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장모(17)군과 김모(17)군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경찰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달 18일과 28일 새벽에 서울 중구 A 교회의 창문을 열고 침입해 행정실과 목회실 책상 서랍에 있는 현금 720만원과 휴대전화 2대 등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27일 오후 11시께 중구 B 교회를 털려고 같은 방법으로 사무실에 침입했다가 경보기가 울리자 도망 나와 다시 A 교회에서 금품을 훔쳤습니다.훔친 돈을 유흥비로 모두 탕진한 이들은 경찰에서 “교회를 털면 발각되더라도 선처 받을 수 있을 것 같아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