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어설픈 절도범…'우산으로 가려봤지만'

{앵커:
참 이런 어설픈 도둑들도 다있습니다.

얼굴을 가리겠다며 우산을 들고
도둑질에 나섰는데,
우산을 편 것이 CCTV를 쳐다본뒤였습니다.

당연히 얼굴이 찍혔습니다.

김민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심야시간 식당에 침입하려는
10대 2명이 문을 조심스럽게 열고
안을 살핍니다.

그런데, CCTV가 있는 것을 확인하자
재빨리 문을 닫습니다.

잠시 뒤, 이들은 우산으로 얼굴을
가리고 나타나 서랍안에 있던
현금 25만원을 훔쳐 달아났습니다.

{식당 주인/"황당했죠. 우산 쓰고 들어오니까… 기분 안 좋죠, 아이들인데…"}

“피의자들은 CCTV에 얼굴이
노출되지 않기 위해 현관에
있는 우산까지 사용했지만
허술한 행동에 결국 덜미를
잡혔습니다."

우산으로 얼굴을 제대로 가리지 않아, 과거 비슷한 사건을 담당한
경찰관에게 들통났기 때문입니다.

{박태훈/부산 기장경찰서 강력팀/"제 딴에는 우산으로 얼굴과 신체 일부를 가리고 (범행)했지만, 저희들이 기존에 수사를 하면서 인상착의나 특징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그것을 바탕으로 검거할 수 있었습니다."}

19살 이모 군 등 6명은 지난 한달동안
새벽시간 잠금장치가 허술한
식당 등에 모두 16차례 침입해
2천 2백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들은 지문을 남기지 않으려고
장갑까지 착용하는 등 나름
치밀함을 보였지만 한 순간 어설픈
행동에 덜미가 잡혔습니다.

경찰은 이 씨 등 6명에 대해
특수절도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