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AI 유입 차단 비상방역체제 가동

전남 강진과 나주 오리사육농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하며서 경남도가 추석연휴 비상방역체제에 들어갔습니다.

도는 우선 도내 전통시장 조류판매업소 13곳과 계류장을 특별점검하고
철새도래지 인근 농가와 축산시설에 대한 방역시스템 점검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지난해 AI 확산으로 경남도에서는
양산과 고성에서 AI가 발생해
조류 14만8천마리가 매몰 처분됐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