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심장마비 30대 가장, 27분 사투 끝에 기사회생

{앵커:
이번 추석 연휴, 심장마비로 쓰러진 30대 가장이 119 구급대원들의
침착한 대응으로 목숨을 건졌습니다.

반드시 살려내겠다는 119 대원들의 의지가 돋보인 순간이었습니다.

1분 1초가 다급했던 극적인 순간을
이태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추석 연휴 첫날인 지난 26일 아침,

부산 서동의 한 주택입니다.

심장마비가 온 한 30대 남성이
정신을 잃고 쓰러져 있습니다.

출동한 119 구급대원이 의사와 통화를 하며 심폐소생술을 실시합니다.

{119 구급대원/지금 시약이 세 번들어갔는데도, (맥박) 리듬이 정상적으로 회복이 안되고…"}

의식이 돌아오지 않자, 전기충격까지 이뤄집니다.

{"전기 충격을 실시하였습니다." (네 번째죠?)"심폐소생술 실시."}

또 다른 구급대원은 쓰러진 남성의 아내에게 다가갑니다.

최선을 다 하고 있으니 믿어 달라 말하며 울고 있던 여성을 다독입니다.

{119 구급대원/지금 여기서 바로 출발하면 살아 나갈 가능성이 전혀 없어요. 저희가 현장에서 심장을 뛰게 만든 다음에 이송을 해야 남편 분이 살아날 확률이 높아져요. 저희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믿어주세요.}

잠시후 남성의 심장이 다시 뛰기 시작하고, 무사히 병원으로 후송됩니다.

{119 구급대원/좋아.좋아.좋아. OK. (맥박이) 돌아왔다.}

한 생명을 살리려는 사투는 27분동안 이어졌습니다.

현재 중환자실로 옮겨진 이 남성은
평소처럼 밥을 먹을 정도로
안정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손주환 이재현 유현우/부산 서동119안전센터/"환자 분이 많이 젊으셨고 건강상에도 특별한 문제가 없으셨던 분이라서 살릴 수 있다는 확신이 확실히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희가 현장에서 20분 넘게 심폐소생술을 지속적으로 실시했습니다."}

추석 연휴, 119 구급대원들의 포기하지 않는 집념이 쓰러져가는 한 생명을 구했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