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진 여자친구 목 졸라 살해한뒤 15층서 투신

헤어진 여자친구 목 졸라 살해한뒤 15층서 투신

인천의 한 오피스텔에서 30대 남성이 전 여자친구를 목 졸라 살해한 뒤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1일 오전 2시 35분께 남동구의 한 오피스텔 건물 밖 1층 바닥에서 A(36)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A씨가 뛰어내린 15층 오피스텔 안에서는 A씨의 전 여자친구인 B(33)씨가 목이 졸려 숨져 있었습니다.

이들은 결혼을 약속하고 1년간 사귀다가 지난 8월 헤어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전날 밤 “B씨의 집에서 다투는 소리가 들렸다”는 옆집 주민의 진술을 토대로 A씨가 B씨의 집에 찾아가 살해한 뒤 투신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유가족과 지인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