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물갈이 '가짜 생수' 대규모 유통

{앵커:
업소에서 제공하는 생수병 받았을때
왠지 찝찝한 기분든적 있으셨죠?

우려가 사실로 드러났는데,
쓰고난 병에 수돗물을 담아 새것으로
팔았습니다.

허용치보다 천이백배가 넘는 세균도 검출됐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온천동의 한 모텔 입니다!

빈 생수병이 즐비하고 병뚜껑이
곳곳에 쌓여있습니다.

수돗물을 넣어 가짜 생수를 만드는
현장입니다.

경찰에 붙잡힌 업주 50살 김 모씨 등은 지난 2008년부터 플라스틱 병과
뚜껑 백만여개를 구입해 가짜
생수를 만들어 왔습니다.

가짜 생수는 마치 시판용인 것처럼
위장돼 전국의 모텔과 식당,
룸싸롱 등에 대량으로 공급됐습니다.

{장기성/부산진경찰서 지능팀장/"수돗물이나 정수기 물을 임의로 담아서 병마개를 새로 구입을 해서 시판용 생수병인 것 처럼 만들어서 (손님들에게 공급했습니다.)"}

가짜 생수에는 일반 생수와 달리 제조일자와 성분표시 등을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수질연구소에 가짜 생수의
수질검사를 의뢰한 결과 먹는 물
허용 기준치보다 최고 천2백배가 넘는
세균이 검출됐습니다.

생수병을 세척하거나 소독하는
살균과정없이 마구잡이로 가짜 생수를 만들면서 세균들이 급격히
늘어난 것입니다.

{정은영/부산상수도사업본부 수질연구소 연구원/"이처럼 지나치게 많은 세균이 들어있는 물을 마시게 되면 설사나 복통, 식중독의 위험에 처할 수 있기 때문에…"}

경찰은 가짜 생수를 만들어 전국의
주점과 모텔에 공급한 혐의로 업주
50살 김 씨등 모두 4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