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그룹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넥센타이어 유럽시장 진출 첫발

{앵커: 경남 창녕에 세계적인
타이어 공장을 만든
지역기업 넥센타이어가
이번에는 체코에 신공장을 착공해
유럽진출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지역기업의 한계를 뛰어 넘어서기
위한 도전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표중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체코 보헤미아 북부의 자테츠시에 넥센타이어 유럽 신공장이 첫 삽을 떴습니다.

무려 65만m²의 부지에 1조원이상을 투자하는 대규모 공사입니다 .

2018년 완공되면 연간 천2백만개 이상의 타이어가 폭스바겐과 르노 등 유럽 자동차 메이커에 공급될 예정입니다.

특히 자테츠지역은 반경 4백km이내에 약 30개 자동차 메이커가 집중돼있어 타이어 공장으로는 최적의 입지입니다

넥센타이어측은 유럽진출을 위한 생산,물류비용 절감과 생산유연성까지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강호찬/(주)넥센타이어 사장/유럽에 생산기지를 마련함으로써 생산기지의 이원화, 공급지를 다변화한다는 의미 뿐 아니라 저희 넥센의 브랜드 파워도 올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리라 생각합니다.}

체코정부도 유럽재정위기 이후 장기간 경제침체를 이겨낼 수 있는 기회로 보고 적극 지원할 방침입니다.

영국 프리미어 리그에 공식 파트너 계약을 체결하는등 유럽시장에 공을 들이고 있는 넥센타이어가
중국 청도에 이어 두번째 해외공장을 통해 제 2의 도약을 이뤄낼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KNN 표중규입니다.

프로그램:

넥센그룹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