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취재수첩-'마약청정국'위상 위협받는다

{앵커:10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막대한 양의 필로폰이 세관 감시망을 뚫고 국내로 반입된 사실이 드러났었는데요, 마약청정국 위상이 급격히 흔들린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많았습니다.

한주동안의 취재 뒷이야기를
김민욱 기자가 전합니다. }

{리포트}

90년대 이후 지속적인 단속으로 마약청정국 반열에 든 우리나라지만 최근 그 위상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인구 10만명당 마약사범 20명 이하라는 기준을 잘 지켜왔지만, 국내시장을 노린 국내외조직들의 마약밀반입 시도가 끊이질 않기 때문입니다.

주된 밀반입루트였던 중국발 여객기와 선박 보안을 강화화자, 감시가 느슨했던 캄보디아를 경유해 대량의 필로폰을 밀반입하는 일까지 빚어졌습니다.

아무리 공급책을 잡는다한들, 주범이라 할 수 있는 제조책들은 중국에서 비밀리에 활동 중이어서 단속도 겉핥기식일 수 밖에 없는 실정입니다.

지난 3일 총기탈취 사건이 발생한 뒤 아예 실탄사격장을 폐쇄하자는 주장까지 등장하고 있습니다.

실제 지난 국감때에도 일부 국회의원들은 이 기회에 폐쇄를 검토해보아야한다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습니다.

특히 사건발생지역인 부산진구청은
시민 안전을 앞세워 폐쇄여론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외국인관광객은 물론, 사격선수를 꿈꾸는 이들에게는 연습장 역할도 하고 있는만큼 빈대잡느라 집을
태울 거냐는 반발도 만만치 않습니다.

KNN이 보도했던 일부 공기업의 꼼수 임금피크제는 최근 국정감사에서도
문제점으로 제기됐습니다.

이번 보도를 통해 무늬만 임금피크제를 졸속적으로 도입하려한 사실이 드러난 부산시설공단같은 사례는 사실 전국적으로 더 있을 걸로 추정됩니다.

그러나 주무부처인 행정자치부는 국감장에서 꼼수공기업 제출요구를 묵살하면서 논란을 키웠습니다.

속전속결식으로 무리한 임금피크제를 도입한 책임이 있는만큼 정부가 결자해지의 책임감있는 자세를 보였어야한다는 지적이 쏟아졌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