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촌 후계자 범서방파 고문 구속

폭력조직 “범서방파” 전 두목 김태촌의 후계자로 불리는 조직폭력배가 구속됐습니다. 그는 범서방파에서 사실상 두목으로 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동안 범서방파의 하부 조직원부터 간부급까지 역순으로 검거해온 경찰은 이번에 최고위급 간부를 구속함으로써 최대 폭력조직 중 하나로 꼽혔던 범서방파를 일망타진했습니다.
19일 법조계와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최근 범서방파의 고문으로 조폭 세계에서 김태촌의 후계자로 통하는 나모(50)씨를 구속했습니다.
범서방파 행동대장 출신인 나씨는 계보도에는 고문으로 이름을 올려뒀지만 수사당국은 그가 사실상 두목으로 행세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2009년 11월 범서방파가 부산 칠성파와 강남 청담동 한복판에서 회칼과 각목 등을 들고 대치하는 일촉즉발의 상황이 발생한 이후 경찰은 범서방파를, 검찰은 칠성파를 수사해 왔습니다.
최근 부산지검이 당시 대치극을 주도했던 칠성파 부두목 정모(43)씨를 구속했고, 이번에는 경찰이 범서방파 고문 나씨를 구속한 것입니다.
당시 정씨와 나씨가 사업 문제로 청담동 룸살롱에서 만나 시비가 붙은 것을 계기로 “전쟁” 직전 상황까지 간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경찰이 출동하는 바람에 실제 싸움으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
경찰은 강남 흉기대치 사건 이후 6년 만에 검거된 나씨를 상대로 당시 어떤 역할을 했는지, 이후 어떻게 조직을 운영했는지, 다른 범죄를 저지른 것은 없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범서방파는 이 외에도 각종 분쟁 현장에 개입해 폭력을 휘두르거나 유흥업소 등 을 상대로 보호비 명목으로 금품을 뜯은 혐의도 받아왔습니다.
나씨는 다른 조폭과 달리 서울 강남에서 큰 고깃집을 운영하며 단골이 된 유명 인사들과 인맥을 쌓는가 하면 인기 연예인들과 친분이 두터워 이목을 끌었습니다.
2013년에는 강남에서 호남 최대 폭력조직인 “국제PJ파” 조직원들에게 피랍, 폭행당하기도 했습니다.
서방파가 재건된 조직인 범서방파는 한때 조양은의 “양은이파”, 이동재의 “OB파”와 함께 전국 3대 폭력조직으로 꼽혔습니다.
김태촌이 1990년 5월 구속된 이후 오랜 기간 수감 생활을 하면서 조직은 내리막길을 걸었고, 2013년 1월 김태촌이 사망하면서 더욱 세력이 약화됐습니다.
그러나 부동산 투자나 대부업 등 합법을 가장해 조직의 자금을 조달하고 이권 분쟁에 개입하는 등 꾸준히 조직을 재건하려 했습니다.
경찰은 나씨를 구속하기에 앞서 작년 9월에는 범서방파 부두목 김모(47)씨 등 간부급 8명을 구속하고 5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NN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