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어민 위해?'…수협 자금 무단 사용 공방

{앵커:부산의 한 전직 수협조합장이
어민 보상 활동 명목으로
조합 돈을 끌어 썼다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경찰은 조합 돈을 편법으로 무단사용
했다며 전 조합장을 입건했는데
당사자는 정상적인 절차를 거쳤다며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김민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이 수협 전 조합장 김모씨는
기장 어업피해대책위원회에
가지급금을 주는 안건 통과를
주도했습니다.

알고보니 김씨는 조합장과 대책위원회
위원장을 겸직하고 있었는데,
5년동안 5억원을 받아 썼습니다.

{수퍼:피해 보상 활동비, 조합 연하장, 명절선물 등에 부당집행}
고리 원전 피해 보상을 위해 쓰겠다고
밝힌 돈은 조합원 연하장과
명절선물비, 어촌계장 활동비 등에
사용됐습니다.

지난 2003년 조합장 활동비가 끊기자 담보 등 회수 방안도 없이
가지급금이 편법으로 지급됐다는게
경찰의 판단입니다.

{송인식/부산 기장경찰서 수사과장/"조합장으로서 써야 할 돈이 한 푼도 없었기 때문에 어대위(어업피해대책위원회)에 빌려줘서 어대위에서 마치 사용한 것처럼 편법을 이용한 것입니다."}

이에 대해 김씨는 정상적인
이사회 절차를 거쳤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경찰은 김씨가 조합장으로서
이사회를 주도했고, 이사들은
거수기 역할을 했다며 결국
배임 혐의가 맞다는 입장입니다.

"경찰은 전 수협장 김 씨와
수협 이사 11명을 특가법상 배임혐의로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