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간부 무료급식소 보조금 6천만원 꿀꺽

무료급식소를 운영하던 부산 기장군의 한 시민단체 간부가 국가보조금 6천만원을 빼돌렸다가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기장경찰서는 20일 기초수급 대상자 등 소외 노인들에게 지원되는 국가보조금 6천만원을 가로챈 혐의(업무상횡령)로 기장군 모 시민단체 간부 정모(49·여)씨와 최모(57·여)씨를 불구속입건 했습니다.

시민단체 간부인 정씨는 2013년 1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기장군에 있는 한 노인무료급식소에서 무료 급식봉사를 한다며 군청에서 2억8천여 만원을 받아 이중 6천여 만원을 개인용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최씨도 보조금에서 500만원을 인출해 임의로 사용했습니다.

정씨는 “국가보조금은 현금사용을 할 수 없고 계좌이체나 체크카드만 사용해야 한다”는 규정을 어기고 현금을 인출해 사용한 것으로 경찰조사에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정씨가 인출한 현금을 개인용도로 사용한 후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거래처 백지영수증에 금액을 임의로 기입하거나 실제 거래명세표에 숫자를 추가하여 금액을 부풀리는 방법을 써왔던 것으로 드러났다”며 “수사가 시작되자 친분이 있는 거래처를 이용해 증거인멸을 시도하기도 했다”고 말했습니다.

정씨 등은 식자재를 싸게 구입하기 위해 현금을 인출해 사용했고 개인용도로 사용한 적은 없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