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앞에선 무료 급식, 뒤에선 횡령?

{앵커:소외된 노인들에게 따뜻한
밥한끼를 제공하는 무료 급식 봉사
단체에서 국고보조금 횡령이라는
악취가 풍겨나오고 있습니다.

영수증 조작이 곳곳에서 드러났는데,
일단 당사자측은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습니다.

김민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시민단체가 운영하는
노인 무료 급식소입니다.

경찰은 이 단체 간부 A 씨가
무료 급식을 위한 국가보조금을
상습적으로 횡령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사결과 거래 영수증의 숫자를
고쳤거나 이미 폐업한 업체에서
식자재를 구입한 영수증도
발견됐습니다.

"A 씨는 이렇게 백지 영수증에
허위 구입 품목을 넣어 영수증을
위조하기도 했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구입처 주인의
글씨체와 확연히 다릅니다."

이런식으로 최근 2년 동안 받은
국가보조금 2억8천여만원 가운데
6천만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오동조/부산 기장경찰서 지능팀/"(카드결제를 하고) 군청에 신고를 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고 현금을 찾아서 그 돈을 개인적으로 유용을 (한 혐의입니다.)}

경찰은 이 단체 A 씨 등 2명을
업무상 횡령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하지만 해당 단체는 국고보조금을
개인적으로 사용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부산 모 시민단체 관계자/"어르신들이 (식자재를) 가져와서 사달라고 하면 거절을 못하고 사주고, 이렇게 하다보니까…"}

하지만 경찰은 규정을 어긴
상습적인 영수증 조작이 확인됐다고 밝히고 지자체에 국가보조금 관리
체계 개선도 건의했습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