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 '여지회 합창단' 5년만에 첫 무대

경상대학교 여성지도자 과정을
수료한 사람들로 구성된
'여지회 합창단'이 창단 5년 만에
첫 공연을 가졌습니다.
정영선 단장을 비롯한 단원들은
'사랑 그 이상' 이라는 주제로
'진달래'와 '국화 옆에서' 등
십여 곡을 갈고 닦은 기량으로
선보여 박수를 받았습니다.

단원들은
평소에는 출소자에게 합동결혼식을
열어 주는 등 지역에서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공연 23일 저녁 19시30분

최광수  
  • 최광수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