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10.28 재보선, 지지층 투표율 올리기 총력전

{앵커:10.28 재보선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 대표들까지 지원유세에 나서고 있지만 좀처럼 선거분위기가 살아나지 않고 있습니다.

이번에도 저조한 투표율이 예상되는 가운데 여야 모두 지지층을 투표장으로 끌어내기 위한 총력전에 들어갔습니다.

김상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오는 28일 재보선에는 부산에서 5곳, 경남에서 2곳에서 선거가 실시됩니다.

여야에 무소속까지 후보가 난립하고 있는 고성 군수 선거가 유일한 단체장 선거입니다.

나머지는 모두 광역의원과 기초의원을 뽑습니다.

하지만 좀처럼 선거 바람은 살아나지 않고 있습니다.

여야 대표들까지 나섰지만 유권자들의 관심을 불러 일으키는데는 역부족입니다.

{김무성/새누리당 대표/지역주민들이 원하는 분들을 다 공천했기 때문에…}

{문재인/새정치민주연합 대표/(우리 후보가) 부산시의회의 메기가 될 것입니다.}

각 후보들의 선거전략도 지지층을 투표장으로 끌어내는데 맞춰지고 있습니다.

{김수용/새누리당 부산진 1선거구 광역의원 후보/구전홍보를 통해 많이 투표를 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

{이상호/새정치민주연합 부산진 1선거구 광역의원 후보/불철주야 주민들을 만나는 것이 투표율을 올리는 길이다. }

싸늘한 민심과 분주한 정치권,
규모는 작지는 총선을 앞둔 PK지역 민심의 풍향계라는 점에서 여야 모두
투표결과에 마음을 졸이고 있습니다.

KNN 김상철입니다.

김상철  
  • 김상철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