훔치는데 희열 느껴…4년간 의류 1천300점 훔쳐

26일 상습 절도 혐의로 경남 양산경찰서에 구속된 이모(43·무직) 씨는 뒤늦게 고개를 떨어뜨렸습니다.

경찰은 지난 20일 이 씨를 주거지에서 검거하면서 깜짝 놀랐습니다.

혼자 사는 이 씨의 작은 아파트 방안 등 곳곳에서 발견한 종이상자에는 각종 등산복 등 의류 1천320점이 차곡차곡 정리돼 있었습니다.

시가로 따져 4천500만원 어치로 추정됩니다.

이 옷은 이 씨가 2012년 1월부터 지난달 20일까지 경남, 부산 지역 백화점 등을 돌며 수백 회에 걸쳐 훔친 의류였습니다.

증거물로 옷을 압수한 경찰조차 혀를 내두를 정도였습니다.

이 씨는 훔친 의류를 한점도 내다팔지 않는 채 그냥 집에 보관해왔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그는 거의 10일에 한 번꼴로 백화점 등에서 옷을 훔쳤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훔친 옷을 마치 전리품 쌓아놓듯 집에다 정리해 놓은 점으로 미뤄 도벽이 병적인 수준인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 KNN SNS ]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