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민공원, 부실납품에 또 비리

지난해 공무원과 입찰업체 간 비리 정황이 불거지며 논란을 빚었던 부산시민공원 전산관리시스템(U-파크) 구축사업과정에서 사업을 수행하는 컨소시엄과 공사 감리인 간 비리가 또 터져나왔습니다.
부산 강서경찰서는 U-파크 조성과정에서 부실제품을 납품해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컨소시엄 참여업체 2곳의 관계자 박모(42)씨 등 3명을 붙잡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26일 밝혔습니다.
경찰은 또 컨소시엄 업체에서 향응을 받고 공사를 제대로 관리감독 하지 않은 혐의로 강모(44)씨 등 감리인 2명을 기소의견으로 송치했습니다.
U-파크 사업은 부산시가 55억 원을 들여 시민공원 내 통신네트워크와 CCTV, 영상체험관 등을 구축하고 공원을 전산으로 관리하는 통합 관제시스템을 말합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2012년 12월께 부산시와 시민공원의 홈페이지 데이터를 관리하는 중앙처리장치 2개와 소프트웨어 6개를 납품하기로 했지만, 계약의 절반인 중앙처리장치 1개 소프트웨어 3개만 납품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박씨가 그나마 납품한 제품도 계약한 것보다 사양이 떨어지는 제품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씨는 또 시민공원 내 “참여의 벽”에 있는 44대 컴퓨터에 윈도7 제품을 납품하기로 했지만, 하청업체 직원 서모(39)씨를 시켜 불법 복제한 윈도7을 깐 뒤 정품 스티커만 부착해 정상 납품한 것처럼 속였습니다.
경찰은 박씨 등이 이를 통해 챙긴 부당이득이 8천만 원가량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컨소시엄 관계자들이 공사 감리인에게 잘 봐달라며 향응을 제공하기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컨소시엄 내 A사 사장 김모(41)씨는 공사 감리인 강모(44)씨에게 현금 100만 원과 백화점 상품권, TV를 건넸고 단란주점에서 접대하는 등 모두 310만 원어치의 향응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씨는 또 다른 감리인 심모(44)씨 집에 CCTV 5대(시가 200만원)를 무료로 설치해주고 부산시민공원에 설치한 것처럼 회계처리를 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두 감리인이 향응을 받고서 납품 물건을 제대로 검수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지난해에는 경찰이 U-파크 입찰 과정에서 부산시민공원 추진단장 A씨 등 공무원 2명과 입찰업체 간에 금품이 오간 정황을 확인했다고 발표해 U-파크의 비리문제가 주목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부산지방법원은 1심에서 추진단장 A씨 등 공무원 2명은 금품을 받은 뒤 돌려주려고 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모두 무죄를 선고했고, 입찰업체 관계자 2명에게만 각각 집행유예와 벌금형을 선고했습니다.
[KNN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