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노조 채권단에 자구계획 동의서 제출

대우조선해양 노조가
채권단에 자구계획 동의서를 제출하면서 대우조선 사태가 고비를 넘기게 됐습니다.

대우조선 노조는 어젯밤(26)
긴급발표문을 내고
여러상황을 심사숙고해 채권단에
동의서를 제출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대우조선 채권단은 내일(28)까지 노조 쟁의활동 자제와 임금동결등 내용이 담긴 동의서가 제출되지 않을 경우
추가 지원하지 않는다는 방침이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