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더기 발생 멸치 액젖 시중 대량 유통 적발

구더기 멸치액젓이 시중에 대량으로 유통되고 있습니다.

00422.MTS_000020448

기장경찰서는 구더기가 발생한 멸치액젓을 제조, 판매한 혐의(식품위생법 위반)로 젓갈 제조업체 4곳을 적발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불구속 입건된 김모(43)씨 등은 공터와 야산에 멸치액젓 고무용기를 설치한 뒤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멸치액젓 1만6천ℓ(시가 7천100만원)를 제조했습니다.경찰에 적발된 3곳은 행정당국에 등록이나 신고도 하지 않고 액젓을 제조·판매했습니다.이들은 노후된 시설과 관리 태만으로 멸치액젓에 구더기가 발생했으나 이를 폐기하지 않고 전통적인 방법으로 재래식 거름망과 깔대기를 이용해 이물질을 걸러내고 액젓만 용기에 담아 판매했습니다.경찰이 현장을 덮쳤을 때 멸치액젓을 제조하고 남은 찌꺼기(사업장폐기물)가 액젓 고무용기 옆에 방치되고 있었습니다.수거업자를 불러 찌꺼기를 처리해야 하지만 처리 비용이 많이 든다는 이유로 일정량이 찰 때까지 그대로 방치했다는 것입니다.경찰은 이들 업체에서 생산중인 제품을 전량 압수, 폐기하는 한편 다른 업체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단속된 업체 관계자는 “전통적인 방법으로 액젓을 숙성시키는 방법으로 제조했다”고 해명했습니다.[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