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재보선 압승, 새정치 참패 문재인 대표 또 지도력 논란에 휩싸일듯

새누리 재보선 압승, 새정치 참패 문재인 대표 또 지도력 논란에 휩싸일듯

새누리당이 10·28 재·보궐선거에서 경남 고성군수를 수성하고 야당이 차지했던 광역의원도 4석을 추가로 탈환하며 압승을 거뒀습니다. 유일하게 기초단체장을 뽑는 경남 고성군수 재선거에서는 새누리당 최평호 후보가 새정치민주연합 백두현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새누리당 소속인 하학열 전 군수가 당선 무효형으로 선거가 열렸지만 다시 여당이 차지한 것입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여권 후보가 난립함에 따라 여당 강세 지역에서 이변을 기대했으나 무산됐습니다.
9개 지역에서 열린 광역의원 재보선은 원래 새누리당 3석, 새정치민주연합 6석이었지만 개표 결과 새누리당이 7석, 새정치민주연합 2석으로 전세가 역전됐습니다.인천 부평제5선거구, 경기 의정부제2선거구·의정부제3선거구·광명제1선거구까지 수도권에서만 4곳을 새누리당이 새롭게 차지했고 모두 14개 지역에서 열린 기초의원 선거에서는 새누리당이 1석, 새정치민주연합이 2석을 각각 잃었습니다.정당간 당선자가 바뀐 곳은 없었으며, 여야가 놓친 3개 지역은 모두 무소속 후보가 당선됐습니다.
이번 재보선 결과를 두고 역사교과서 국정화로 정치권이 공방을 벌이는 가운데 전국적으로 선거가 열렸던 만큼 민심 추이를 어느 정도 가늠할 잣대가 될 것이라는 해석도 있습니다.또 내년 4월 총선까지 선거가 없어 비록 미니 선거지만 이 지역들을 거점으로 총선 판도도 예측해 보려는 시도도 있습니다.새누리당으로서는 지난 4·29, 지난해 7·30 재보선 압승을 거둔 데 이어 또 하나의 승리를 거머쥐게 됐고 거꾸로 연전연패 했던 새정치민주연합은 이번에도 패배의 사슬을 끊는 데 실패했습니다.그러나 이번 재보선은 국회의원 선거가 포함되지 않아 주목도가 떨어졌습니다.실제 투표율도 20.1%로 지난 2000년 이후 재보선이 연 2회 실시된 이래 최저치를 기록함에 따라 정치적 의미를 과도하게 부여해서는 안된다는 반론도 나오고 있습니다.[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