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쓰레기매립장에 부산시민공원 1.7배 명품공원 조성

옛 쓰레기매립장에 부산시민공원 1.7배 명품공원 조성

국제 신도시로 개발되는 부산 강서구 명지지구에 부산시민공원 면적의 1.7배에 달하는 또 하나의 명품공원이 조성됩니다.

부산시는 지난 26일 한국토지주택공사와 명지지구 2단계 사업지구 내 명품공원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습니다.

시와 공사는 2018년까지 명지지구 2단계 사업지구 내 1970∼1980년대 쓰레기 매립장 등으로 사용된 80만7천㎡를 인근 낙동강 을숙도 철재 도래지와 연계한 생태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입니다.

시와 공사는 이날 협약을 시작으로 “생태 국제 신도시”라는 명지지구 콘셉트에 들어맞는 세계적인 명품공원을 조성한다는 목표로 환경단체, 조경학회, 조경사회 등 전문가 조언을 받는 등 사업을 본격화할 방침입니다.

시와 공사는 또 새로 조성할 공원을 활용해 조경, 화훼, 정원산업 진흥과 녹색문화 확산을 위한 “국제 생태 가든 쇼”를 개최한다는 내용도 이번 업무협약에 담았습니다.

시는 내년 상반기에 국제 생태 가든 쇼 개최를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해 공원 조성계획에 반영할 방침입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맡아 시행하는 명지지구 2단계 사업은 국제업무시설 용지, 컨벤션시설 용지, 특급호텔 용지, 국제의료시설 용지 등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2020년 완공됩니다.
[KNN SNS]부산시민공원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