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울산 중소기업 경기전망 3개월 연속 상승

부산과 울산지역 중소기업들의 경기전망이 3개월 연속 상승하면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발생 이전 수준을 회복했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 부산·울산본부가 29일 지역 중소기업 340곳을 대상으로 11월 경기전망을 조사한 결과 경기전망 건강도지수(SBHI) 87.8을 기록했습니다.

경기전망 건강도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100보다 높으면 경기호전을, 100보다 낮으면 경기악화를 의미합니다.

부산, 울산 중소기업의 경기전망 건강도지수는 지난 8월 기준치 100에 한참 못미치는 66.1로 바닥을 찍은 뒤 9월 80.4, 10월 85.9에 이어 다음 달까지 3개월 연속 상승했습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의 경기전망 건강도지수가 86.3으로 앞달의 92.1에 비해 뒷걸음질했으나, 비제조업이 88.5로 앞달의 82.9에 비해 크게 상승하면서 전체 경기전망을 밝게 했습니다.

세부 업종을 살펴보면 제조업 가운데 고무제품 및 플라스틱(80.2→90.6),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75.7→83.7)이 상승한 반면, 가죽,가방 및 신발(85.1→65.8), 전기장비(105.3→88), 섬유제품(89.4→72.4)은 하락폭이 컸습니다.

비제조업 중에서는 음식점(90.3→109.7), 창고 및 운송 관련업(67.3→84.2), 임대업(83.5→100)은 상승했지만 숙박업(145.4→87.2), 스포츠 및 오락 관련(112.5→75), 예술스포츠 및 여가서비스업(107→73.7)은 하락했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