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경찰차 역주행하자 '모세의 기적'

{앵커:출근길 차량들로 밀리는 부산 광안대교에서 자살 의심자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경찰순찰차가 좁은 교량위를 역주행을 시도하며 급히 달려갔습니다.

어떤 일이 일어났을까요?

부산판 모세의 기적,
KNN 김민욱 기자입니다. }

{리포트}

이른 아침 출근길 차량으로 밀리는 광안대교,

자살의심 신고를 받은 순찰차가
사이렌을 울리며 광안대교 역방향으로 진입합니다.

그 순간, 편도 2차로를 가득 매운
수백대의 차량이 바다가 갈라지듯,
양 옆으로 길을 터주기 시작합니다.

역주행 거리는 1킬로미터,
마침내 자살의심자를 차량으로 가로막고 구조에 성공합니다.

{곽지원/부산 용호동/"앰뷸런스나 경찰차가 긴급으로 헤드라이트 켜고 올때는 길을 당연히 비켜줘야 하는 것이고, 그 사람이 아침시간에 술취해서 올라갔을 때에는 뭔가 정상적인 상황이 아니니까…" }

차량들이 비켜주지 않을 걸 걱정해
경찰관 1명은 미리 뛰어 올라갔지만, 기우에 불과했습니다.

"역주행을 시작한 순찰차가
자살의심자가 있는 곳에 도착해
구조하기까지는 2분이 채 걸리지
않았습니다."

일방통행인 광안대교를 역주행하지
않고 돌아갔다면 30분이 넘게 걸릴
거리였습니다.

구조된 20대 대학생은 성적을 비관해 술을 마시고 돌발 행동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출근길 바쁜 시간을 내어준
시민들에게 모든 공을 돌렸습니다.

{곽민정/부산남부경찰서 대연지구대 순경/"저희가 잘했다기 보다는 시민분들 덕분에 그 분을 구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정말 그날 아침에 도움 주신분들에게 너무나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지난 4월 부산 도시고속도로에서도
앰뷸런스를 위한 모세의 기적이
일어나는 등 골든타임을 위한
시민들의 성숙한 배려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