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거제 섬꽃축제 개막

{앵커:

지금 경남 거제에서는 국내 최고의
수제, 즉 손으로 만드는 꽃축제인
거제 섬꽃축제가 펼쳐지고 있습니다.

갑자기 쌀쌀해진 날씨속에서도
지나가는 가을을 만끽하려는 나들이객들의 발길은 꽃향기 가득한 거제로 이어졌습니다.

윤혜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구름 한 점 없다 할 정도로
깊고 파란 가을 하늘 아래
꽃들의 잔치가 펼쳐졌습니다.

틈 없이 빼곡한 국화는
마치 펼쳐 놓은 융단같습니다.

노란색,하얀색 빨간색,
자연의 물감으로 한폭의 그림이 펼쳐졌습니다.

거제도를 대표하는
섬꽃축제가 시작됐습니다.

거제시 농업개발원 일대 십만여제곱미터에 꽃 60종류, 1억송이가
전시돼 있습니다.

꽃으로 장식된 대형 유람선은 물론
돌고래 백상아리,문어등
다양한 조형물들이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갑자기 차가워진 날씨에도
이 곳 섬꽃축제 현장에는
관람객들의 발길이 하루종일 이어졌습니다.

{위명숙 임옥순 노순임 경남 거제/"지금 노란 꽃을 보니까 너무 행복해요. 너무 좋아요"}

꽃잔치를 찾은 외국인들도 연신 원더풀입니다.

{라작 유소프 (말레이시아)/"꽃,날씨, 사람들(다 좋아요)"}

올해로 10회째,
해마다 20만명 이상 찾는
거제 섬꽃축제는 해양도시 거제의
또다른 관광 명소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권민호 거제시장/"시민들과 공무원들이 참여를 해서 수많은 꽃송이로 다양한 작품들을 만들어내는 특색이 있습니다."}

다음달 8일까지 계속되는
섬꽃축제는 체험프로그램은 물론
직장인 밴드등 다양한 음악공연도
함께 펼쳐져 볼거리를 선사하고 있습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