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 억지로 먹여도 아동학대 해당

창원지법 제2형사단독은
지난해 12월 아이에게 바닥등에 떨어진 음식물을 억지로 먹인 혐의로
기소된 어린집 조리사 53살 허모씨에게 징역 4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160시간의 사회봉사 명령을 내렸습니다.

법원은 아이에게 음식물을 먹으라고 소리치는 것과 억지로 먹이려는 행위도 정서적 학대행위에 해당한다고
밝혔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