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 아들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 메이저리그 진출 선언

부산의 아들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 메이저리그 진출 선언

PYH2015110302430001300_P2

“한·일 야구 평정한” 이대호가 메이저리그 진출을 선언했습니다.
“대한민국 4번타자” 이대호(33)가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의 포부를 드러냈습니다. 이대호는 3일 서울시 장충동 반얀트리 클럽 앤드 스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야구선수라면 누구나 동경하는 메이저리그에 도전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배려 속에 메이저리그 도전에 첫발을 내딛게 됐다”고 말했습니다.한국과 일본프로야구를 평정한 이대호는 세계 최고 선수들이 모이는 메이저리그로 시선을 돌렸습니다.
이대호는 2001년 롯데 자이언츠에 입단해 한국 프로 생활을 시작했고 2011년까지 1천150경기에 나서 타율 0.309, 225홈런, 809타점을 올리며 한국 무대를 평정했습니다.2010년에는 타격 7관왕에 오르며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를 수상하기도 했습니다.이대호는 2012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일본에 진출했고 일본에서는 2012년부터 올해까지 4시즌 동안 570경기 타율 0.293, 98홈런, 348타점을 올렸습니다.투고타저가 지배하는 일본프로야구 상황을 고려하면 엄청난 성적입니다.이대호는 지난해 일본 퍼시픽리그 최강팀 소프트뱅크 호크스에 입단해 우승의 한을 풀었고, 지난달 29일 끝난 2015 일본시리즈에서는 16타수 8안타(타율 0.500) 2홈런 8타점을 기록하며 시리즈 MVP까지 수상했습니다.한국과 일본에서 모든 걸 이룬 이대호는 다시 새로운 도전을 택했다. 그의 발길이 메이저리그를 향한다.”[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