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교과서 국정화 고시에 교육감들 유감 표명

정부가 3일 역사교과서의 국정화를 확정 고시하자 진보성향 교육감들은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을 내고 유감을 표시했고, 전교조 등 진보성향의 교육계와 일부 시민단체도 반발했다. 그러나 보수 성향의 일부 교육감은 국정화에 적절히 대처하겠다는 온건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역사 교과서 국정 전환을 확정 발표하고 있다. 황 부총리는 국가편찬위원회(국편)를 책임 기관으로 지정해 집필진 구성과 편찬 기준 등과 관련한 내용을 4일 국편을 통해 별도로 발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성명에서 “교육을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거나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교과서를 만드는 모든 행위에 대해 교육자로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역사교과서 국정화 고시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습니다.
이청연 교육감과 5개 지역교육지원청 교육장도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고시에 대한 인천시교육청 입장”이란 성명에서 “정부가 예정보다 앞당겨 확정 고시한 것은 우리 교육의 퇴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석준 부산교육감과 민병희 강원교육감 및 이석문 제주 교육감은 정부 조치에 유감을 표시하거나 고시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김지철 충남도교육감,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등이 참여한 충청권 교육감협의회도 성명을 내고 국정화 추진 중단을 요구했습니다.

그러나 보수성향의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현재 사용 중인 검정 교과서로도 교육부에서 검증 절차를 잘 거치면 국정교과서 못지않은 효과를 볼 수 있다”면서도 “고시가 되는 등 국정화가 이뤄진다면 거기에 맞게 적절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승환 전북도교육감과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4일 정부 세종청사 앞에서 국정화 반대 1인 시위를 할 계획입니다.

전교조와 시민단체 등도 성명서나 집회, 1인 시위 등을 통해 국정화방침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강원대 교수 111명은 선언문을 통해 “국정화 기도는 민주화시대에 수립된 다원주의적 검정제도를 뒤집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부산청년학생 네트워크도 이날 정오 부산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고시의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경기북부와 전북지역에서는 이날 오후 지역 노동계 및 시민단체가 “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를 위한 시국대회를 열 계획이며, 경기교육희망네트워크는 4일 새누리당경기도당 앞에서 항의집회를 엽니다.
[KNN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