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현장 동파이프 상습 절취 30대 검거

경남 마산중부경찰서는
모텔 신축공사현장에서 에어컨
동파이프를 상습적으로 훔친 혐의로
32살 김모 씨를 붙잡아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3일 밤
창원시 마산합포구의 한 모텔공사
현장에서 에어컨 동파이프를 몰래 빼내는 등 지난 5월부터 최근까지 31차례에 걸쳐 모두 2천 5백만원 상당의
동파이프와 전선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