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집단급식소 미신고 업체 계약해지

경남교육청은 집단급식소 식품판매업 신고를 하지 않고 통영시내 학교 4곳에 쌀을 납품한 업체와 계약을 해지했다고 5일 밝혔습니다.

도교육청은 최근 도의회가 학교 급식 행정사무조사 과정에서 해당 업체에 대해 비리 의혹을 제기해 이같이 조치했습니다.

도의회는 “해당 업체가 미신고 상태에서 영업한데다 학교 측이 예전보다 더 비싼 가격에 쌀을 사들였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확인 결과 이 업체는 2012년부터 최근까지 통영의 초·중·고 4곳과 계약을 하고 친환경 농산물 인증을 받은 쌀을 사들여 학교에 납품해왔습니다.

집단급식소에 식품을 납품하려면 식품위생법에 따라 관할 관청에 신고해야 하는데, 이 업체는 그렇게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러나 학교가 해당 업체와 계약을 해 예전보다 더 비싸게 쌀을 사들였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도교육청은 “각급 학교에서 필요한 음식재료를 대량으로 사서 싸게 공급하는 통영급식지원센터의 쌀 단가를 적용해 비교해보더라도 해당 업체로부터 비싼 가격에 쌀을 사들였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며 “오히려 예산을 절감한 효과가 있었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미신고 업체와 계약한 것은 맞기 때문에 계약 담당자를 문책했다”며 “급식계약 시 더 신중하게 살펴보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KNN SNS ]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