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조선 빅3 동반 적자,4분기도 암울

{앵커:

국내 대형 조선 3사가 올해 3분기
결국 동반 적자를 냈습니다.

유일하게 3분기 흑자를 달성했다던
삼성중공업마저 결국엔 영업적자로
정정한 것인데 여기에
잇따른 계약 철회로 앞으로의 전망도
어둡습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삼성중공업은 지난달 26일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846억을
달성했다고 공시했습니다.

조선 3사 가운데 유일하게 3분기
흑자라며 고무적인 분위기였습니다.

하지만 뚜껑을 열자 도리어 100억원의 영업적자가 났습니다.

실적 공시 뒤 불과 사흘만에
시추업체 퍼시픽드릴링이 드릴십 건조계약을 해지 통보했기 때문입니다.

{수퍼:삼성중공업,일방적 해지에 국제중재 검토}
삼성중공업측은 일방적 해지라며
국제중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대우조선해양도 올해 3분기 해양플랜트등 악재로 1조 2천 171억원의 적자를 냈습니다.

3분기 조선 빅3 적자가
1조 8천억에서 2조 1천억으로 급증했습니다.

여기에 세계 최대 해운선사인
머스크가 긴축경영에 돌입하면서
선박 추가 발주계획을 잇따라 철회해
전망은 더 어둡습니다.

대우조선해양의 경우
머스크와 선박 6척 추가 계약 희망이 사라져 버렸습니다.

벼랑에 몰린 조선업계에서는 대규모 인원감축등 자구책 마련에 나섰지만 이마저도 근본대책은 아니라는 지적입니다.

거제시가 양대조선소 경기 침체에 따른 도미노 현상을 막고자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까지 마련하고 나섰지만
조선업 경기가 끝모를 추락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