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세 공무원 마라톤 풀코스 100회 완주

60세 공무원 마라톤 풀코스 100회 완주

정년퇴임을 앞둔 60세 공무원이 마라톤 풀코스(42.195㎞)를 100차례 완주했습니다.

주인공은 부산지방병무청 운영지원과에 근무하는 유병희(60) 주무관.

유씨는 지난 8일 부산 다대포 해수욕장 일원에서 열린 “제17회 부산마라톤대회”를 기점으로 마라톤 풀코스 100회 완주 기록을 세웠습니다.

그는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잃어버린 건강을 찾으려고 2002년 10월 춘천마라톤대회에서 풀코스 도전을 시작했습니다.

이후 100㎞를 달리는 울트라 마라톤도 4차례 완주하는 등 114차례에 걸쳐 마라톤 대회에 출전했습니다.

13년간 달린 거리는 서울과 부산을 6차례 왕복한 거리와 맞먹습니다.

풀코스 100회 완주는 전국의 마라톤 동호인 200여만명 가운데서도 겨우 100여명 정도만 성공했을 정도로 흔하지 않은 기록입니다.

유씨는 “인생의 굴곡처럼 힘들고 지쳐서 포기하고 싶을 때도 있었지만 완주 후의 성취감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커 앞으로도 마라톤을 계속 할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