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에서 새로운 인생을… 동남권 귀농·귀촌 급증

농사를 짓거나 농촌에 살면서 새로운 인생을 설계하려는 귀농·귀촌인이 동남권(부산, 울산, 경남)에서도 급속히 늘고 있습니다.

11일 동남지방통계청의 “최근 5년간 귀농·귀촌인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동남권 귀농 가구는 1천488가구로 2010년보다 99.2%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귀농가구를 지역별로 보면 경남이 1천373가구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울산과 부산지역 귀농자는 각각 81가구와 15가구였습니다.

귀농가구의 인원은 모두 2천657명으로 2010년(1천365명)보다 93.7% 늘었습니다.

가구주의 연령은 50대가 40.5%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60대 22.3%, 40대 22.0%, 30대 이하 8.4%, 70대 이상 6.8%로 은퇴를 전후한 50~60대가 대부분이었습니다.

2010년과 비교하면 50대와 60대는 각각 5.0%포인트와 1.8%포인트 늘어난 반면에 40대와 30대 이하는 각각 3.1%포인트와 4.6%포인트 줄었습니다.

귀농하기 전에 거주한 지역은 경남 36.4%, 부산 32.6%, 서울 7.2%, 경기 6.8%, 대구 6.1%, 울산 5.0%, 경북 1.6% 등 순이었습니다.

귀농가구의 작물재배 면적은 가구당 0.5ha 미만이 78.6%, 0.5~1ha 미만이 15.3%로 소규모 영농이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자기 소유 농지에서만 작물을 재배하는 자경가구는 58.5%였다. 나머지는 농지 전부를 빌리거나 일부를 빌려 농사짓는 임차가구였습니다.

2012년과 비교해서 자경기구 비중은 8.5%포인트 늘었고 임차가구는 그만큼 줄었습니다.

재배하는 작물은 면적기준으로 벼와 과수가 대부분을 차지했으나 특용작물, 화훼, 채소, 콩 등 다양한 작물 재배가 늘어나는 추세를 보였습니다.

농사를 주목적으로 하지 않고 전원생활을 즐기는 귀촌가구도 지난해 1천827가구로 2012년에 비해 165.% 늘었습니다.

귀촌가구의 인원은 3천477명으로 2012년 대비 148.7% 증가했습니다.

가구주 연령은 50대가 29.7%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60대 22.7%, 30대 이하 19.6%, 40대 19.6%, 70대 이상 9.7%순이었습니다.

귀촌하기 전 거주지역은 경남(35.9%), 부산(22.1%), 경기(8.8%), 서울(8.4%), 울산(7.9%), 대구(5.8%)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