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도심 고질병 화물차 불법 주차 사라진다

부산 도심 고질병 화물차 불법 주차 사라진다

부산 정관신도시 진입도로인 금정구 회동동 개좌터널 입구에 조성된 부산시 화물차 공영차고지가 다음 달 11일부터 시범 개장합니다.

부산은 전국 수출입 컨테이너 물동량의 78%가 집중될 정도로 다른 지역과 비교해 화물차 통행이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하지만, 국제물류거점 도시라는 명성과 달리 화물차 주차시설과 휴게시설이 부족해 화물차를 도심지 주택가 등지에 아무렇게나 불법 주차하는 바람에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2009년부터 추진된 “회동 화물차 공영차고지”에는 477억원(국비 421억원, 시비 56억원)이 들었습니다.

이 차고지는 이달 중 준공 예정이다. 8만419㎡의 부지에 주차면 473면과 운전자 휴식을 위한 2층짜리 부대시설을 갖췄습니다.

시는 공영차고지 조성과 함께 차고지 진입도로 격인 반송동과 회동동 연결도로(길이 603m, 너비 8m)를 개설, 반송동 주민의 현안도 함께 해결했습니다.

시 측은 화물차 공영차고지가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가면 도심의 고질적인 화물차 주차난이 상당 부분 해결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특히 대형 화물차의 도심 진입을 막아 주요 도로의 차량 흐름이 원활해지고, 물류 수송비용도 절감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한편, 시는 내년 하반기 개장을 목표로 금정구 노포동 경부고속도로 노포 나들목 인근에도 269억원을 들여 주차면 334면 규모의 화물차 공영차고지를 조성하고 있습니다.

또 서부산권에도 강서구 미음동 국제물류도시 구역에 500면 규모의 화물차 공영차고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밖에 외곽도로 중 특정 구역에 화물차 밤샘 주차를 한시적으로 허용하는 조례를 지난달 제정하고 2016년 상반기부터 시행할 방침입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