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상가 전문 절도 간 큰 10대들…전문가 뺨치네

{앵커:
한달동안 부산시내 상가 30여곳을 턴 중학생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매일같이 범행을 저질렀다는데요.

1분만에 잠겨있는 출입문을 여는 등
훔치는 실력도 전문 절도범 뺨치는
수준이었다고 합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심야시간 마스크를 쓴 10대 학생이
영업을 마친 상가 출입문 앞으로
다가갑니다.

문구용 가위를 꺼내더니 가위날을
이용해 출입문 위쪽에 설치된
잠금장치를 열기 시작합니다.

같은시간 건물 밖에서는 일당 2명이 망을 보고 순식간에 백 60만원어치를훔쳐 달아났습니다.

이번에는 심야시간의 한 레스토랑!

이들은 레스토랑 가게도
똑같은 방법으로 쉽게
침입합니다.

뒤지고 또 뒤지고,
훔친 현금 수십만원을 세면서
유유히 빠져나갑니다.

{피해자/"바로 카운터 쪽으로 와서 문도 안닫은 상태에서 문을 열어놓고 바로 카운터로 와서 금고안에 있던 돈을 다 꺼내갔습니다."}

새벽시간 문을 닫은 상가만을 노린
이들은 중학생 14살 박 모군등
10대 3명이었습니다.

이들은 한달동안 부산시내 상가
34곳에서 천 5백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쳤습니다.

{장은호/부산 중부경찰서 형사 5팀장/"부산시내 일대를 돌며 상가, 가게 등의 잠겨진 출입문을 가위로 꽂아 흔들어 강제로 개방하는 방법으로 금품을 절취한 미성년자 피의자 3명을 검거한 사건입니다."}

또래 청소년들끼리 몰래
수법을 공유하면서 한달 내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특수절도 혐의로 14살 박 군을 구속하고 일당 2명을 입건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