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보험금 노리고 식당 방화 50대 검거

부산진 경찰서는 보험금을 노리고
자신이 운영하던 식당에 불을 지른
혐의로 57살 김 모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지난해 11월
부산 전포동의 한 오피스텔 지하 1층 자신 소유의 식당에 불을 지른뒤 보험사에 누전으로 불이났다고 속여
1억2천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