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시아스 합창단 진주서 크리스마스 칸타타 공연

조회수751의견0

세계 30개국을 다니며 악기와 음악으로 감동을 주는 사단법인 그라시아스합창단 공연이 경남 진주에서 펼쳐집니다.

진주 소재 도문화예술회관은 내달 10일 그라시아스합창단이 크리스마스 캐럴에 오페라와 뮤지컬 형식을 더한 “크리스마스 칸타타”를 공연한다고 14일 밝혔습니다.

세종문화회관과 공동주최하는 이번 공연은 총 3막으로 구성됩니다.

1막은 차갑고 천한 마구간에서 구원자로 나신 “예수 탄생” 오페라이다. 2막은 단편소설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제로 한 가족 뮤지컬입니다.

3막은 헨델의 오라토리오 “메시아” 클래식으로 예수에 대한 영광과 경배를 노래합니다.

특히 이번 공연에선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음악원 교수 보리스 아발랸이 지휘를 맡아 합창단의 화음을 이끕니다.

도문화예술회관은 저소득층 청소년이나 소년소녀가장들을 위해 이번 공연을 무료로 진행합니다.

그라시아스 합창단은 2000년 창단 이후 해마다 선진국을 비롯한 아이티, 아프리카 등 세계 30여 개국에서 크리스마스 칸타타 공연을 해오고 있습니다.

[ KNN SNS ]

프로그램: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