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뢰받은 주택서 물건 훔쳐가 부추긴 공인중개사

부산 서부경찰서는 16일 중개를 의뢰받은 집에서 가전제품을 훔쳐가도록 지인을 부추긴 혐의(절도 교사)로 공인중개사 박모(62)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박씨는 지난 7월 부산 서구에 있는 A씨 집의 매도를 의뢰받은 뒤 평소 알고 지내던 정모(61·여)씨에게 “A씨 집 가전제품 중 사용 가능한 것을 가져가라”며 절도를 교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씨에게 정보를 얻은 정씨는 같은 달 29일 오후 7시께 A씨 집에 들어가 냉장고, 에어컨 등 가전제품 4종 모두 180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은 A씨 신고로 수사에 착수해 박씨와 정씨를 검거했으며, 이들이 범행을 시인하고 피해물품을 돌려줘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 KNN SNS ]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