벡스코 아시아 으뜸 마이스 허브로

“첫 걸음마를 시작한 지 어언 20년, 이제 우리나라는 물론 아시아 최고 마이스 허브로 성장했습니다.”
부산전시컨벤션센터 벡스코(BEXCO)가 12월 5일 스무 돌을 맞습니다.

벡스코는 1995년 부산국제종합전시장이라는 이름으로 출범하면서 전시컨벤션산업 불모지에 처음 씨를 뿌렸습니다.

그리고 출범 6년 만인 2001년 옛 수영비행장 부지에 지금의 본관 시설을 준공하고, “마이스 산업 개척”이라는 험난한 길을 걷기 시작했습니다.

2001년 부산 국제모터쇼를 개관기념 전시회로 개최했던 벡스코는 2002 한일 월드컵 조 추첨 행사, 2005 APEC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치르며 단시간 내 국제적인 인지도를 확보했습니다.

그리고 제3차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세계포럼, 세계개발원조총회 등 대형 국제 행사를 성공적으로 치러내며 세계적인 전시컨벤션센터 반열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2012년 6월에는 제2전시장과 동남권 최대 오디토리움을 갖춤으로써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큰 전시·컨벤션센터로 거듭났습니다.

이 같은 시설 확충은 매머드급 국제행사 유치에 힘을 실어줬습니다.

2013년과 2014년 2년 연속 행사 개최 건수 1천 건 이상이라는 실적을 거뒀습니다.

이는 2001년 벡스코 개장 첫해 행사 개최 건수 167건의 6배에 해당하는 “놀라운 성장”으로 평가됐습니다.

특히, 2014년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 센터로 재무장하고 성공적으로 치러낸 국제 전기통신연합(ITU) 전권회의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벡스코 저력을 다시 한 번 전 세계에 떨쳤습니다.

올해 갑작스럽게 닥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로 애초 개최 예정이었던 78건의 행사가 취소 또는 연기되면서 큰 타격을 입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신속하고 전략적인 대응으로 빠른 정상화에 시도했고, 결국 2013년, 2014년에 이어 “3년 연속 행사 개최건수 1천 건 돌파”라는 성적표를 받아들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가야 할 길이 멉니다.

그동안 외적인 성장에 초점을 두고 달려왔다면, 이제 내적인 성장을 더욱 다져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오성근 벡스코 대표이사는 “벡스코 고객이자 마이스 산업 생태계의 기반인 전시컨벤션 주최자들과 소통에 중점을 두고 이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자 한다”며 “소통을 통해 이 산업이 가진 문제점을 도출하고 해결점을 찾아 더 큰 발전으로 이끌고 이들과 동반성장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신규 전시장 확충도 과제입니다.

현재 제2전시장을 준공하고도 국제모터쇼, 마린위크, 지스타 등 매번 벡스코에서 열리는 대형 국제전시회의 경우 행사장 공간이 부족합니다.

행사 성수기에는 수요 대비 공급 부족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2020년에는 전시장 가동률이 적정 수준인 60%를 웃돌 전망됩니다.

글로벌 마이스 도시로 도약하려면 전시컨벤션 시설 규모 확대와 신규 건립이 시급한 실정입니다.

오 대표이사는 “지역은 물론이고 글로벌 사회에서 책임 있는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20년이 흐른 오늘날 부산 시민은 벡스코를 부산을 대표하는 자산의 하나로 평가합니다. 따라서 이제는 그 자산을 어떻게 더 확대·발전시켜 부산 발전의 자양분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인가를 고민할 차례”라고 말했습니다.
[KNN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