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끔찍한 장기밀매 시도, 10대 고아들까지…

{앵커:
부산에서 장기밀매 조직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수사해봤더니,
이들은 신용불량자는 물론 10대 고아들의 장기까지 노렸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사람이 얼만큼 잔인해질수 있는걸까요?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에 붙잡힌, 장기밀매 조직의
총 책임자 43살 노모 씨.

장기매매를 암시하는 글과 연락처를
서울의 한 지하철 화장실에 붙입니다.

노 씨의 조직원들은 전국 각지에
이런 광고 스트커를 뿌렸습니다.

전화가 오면 신장 등 장기를 최대
1억원에 사겠다며 판매를
권유했습니다.

지난 4개월동안 22명을 모집해,
16명은 수술 날짜까지 잡았습니다.

하지만 수술 직전 경찰에 적발돼 실제 장기 거래는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김종호/부산 해운대경찰서 형사과장 "신용불량자나 돈이 급히 필요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구체적인 진행 절차 등을 대포폰이나 페이스북, 카카오톡을 통해 은밀히 연락하는 등 점조직으로 운영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노 씨 조직은 장기 밀매를 위해
고아인 10대 3명까지 범죄대상으로
삼으려 했습니다.

미성년자 조직원의 또래 친구들이었습니다.

"조직은 장기를 강제로 빼앗기 위해,
숙소를 잡아주며 고아인 10대 3명을
유인했습니다."

숙소에서 서울로 납치하려 했지만,
역시 경찰에 덜미를 잡혀 미수에
그쳤습니다.

{김모 군/인신매매 대상자 "당연히…무서운 건 당연하고요, 혹시 길가다가 마주칠까봐 집 밖에도 안나가고 또 중학교때부터 친하게 지냈던 친구였는데 배신감도 이루 말할 수 없고…"}

경찰은 노 씨 등 밀매조직원 12명을
구속하고 장기를 팔려고 했던 22명을
입건했습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