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금품수수혐의, 프로축구 심판 구속

프로축구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부산지검 외사부는 돈을 받고
특정 구단에 유리한 판정을 해준
혐의로 프로축구 심판
40살 최 모 씨등 2명을 구속했습니다.

부산지법은 오늘(19) 최 씨 등
2명에 대한 영장 실질심사에서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도주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최 씨 등은 안종복 전 경남 FC
사장에게서 유리한 판정을 해달라는 부탁과 함께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