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복구 안간힘.. 뜬 눈으로 밤 지샌 이재민

{앵커:
기록적인 폭우에 도심이 마비된 부산은 어제 종일 복구 작업을 벌였습니다.

복구의 끝이 보이지 않는 피해 상황과 밤사이 또 다시 내린 비 때문에 피해 주민들은 뜬 눈으로 밤을 지샜습니다.

KNN 정기형기자가 보도합니다.}

=======

순간적인 폭우에 마을 전체가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산에서 내려오는 빗물이 계속해서 마을을 덮칩니다.

주민들이 복구작업에 나서지만 역부족입니다.

흙탕물에 뒤덮여 마당이 펄로 변했습니다.

계속해서 진흙을 퍼내고 집기들을 씻어냅니다.

식사는 구호 식량으로 해결할 수 밖에 없습니다.

끝이 보이지 않는 복구작업을 잠시 접고 집이 침수된 기장군 130세대 주민들은 임시 대피소로 모였습니다.

집 걱정에 잠을 이루지 못합니다.

{최용준/침수 피해 주민/"물기가 많이 있고 아직 진흙이 아직 제거가 안된 상태이기 때문에 안에 둘 수가 없어서 그냥 밖에…"}

건강에 이상이 있다며 진료를 요청하는 이재민도 많습니다.

대피소에 지역구 국회의원과 군수가 방문하자 일부 주민들이 복구 지원이 부족하다며 항의하기도 했습니다.

수해 피해민들은 밤사이 또 다시 비가 내린다는 소식에 추가 피해가 있지 않을까 걱정이 큽니다.

{양춘근/침수 피해 주민/"일단은 다 끄집어 내놔야 어떻게 치우기도 하고 어떻게 버릴건지 말건지…"}

밤사이 부산은 5밀리미터의 비가 내렸습니다.

창원 27밀리미터, 진주 36.5밀리미터의 비가 왔지만 집중호우는 아니어서 추가적인 침수나 붕괴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