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비리 조현룡 의원 징역 5년 확정

철도부품 납품업체로부터 1억원대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된
조현룡 새누리당 의원이 의원직을
잃게 됐습니다.

대법원은 오늘(27일)
정치자금법 위반 및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기소된 조 의원에게 징역 5년과
벌금 60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조 의원은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퇴임 직후인 지난 2011년 12월,
철도부품 납품업체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1억원을 받고,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이후에도
6000만원을 추가로 수수한 혐의로
구속기소됐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