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검은색 종이가 지폐로,황당사기 외국인 검거

{앵커:

이런 황당한 사기가 아직도 통하고 있습니다.

검은색 종이에 특수 약품을 바르면
돈으로 변한다는 일명 '블랙머니'로
사기를 친 아프리카 카메룬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무려 7억여원 정도의
유로화가 있다고 속였는데 알고보니 그냥 검은종이였습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기계에 검은 종이를 넣으니
잠시 뒤 지폐로 바뀌어 나옵니다.

블랙머니라고 속이기 위해
제작된 동영상입니다.

카메룬 국적의 44살 S씨는
지난달 24일 창원의 한 호텔 객실에서
한국인 고객을 만나 이 동영상을 보여줬습니다.

초정밀,즉 슈퍼노트급 위폐를
블랙머니로 가지고 있다고 속였습니다.

또 블랙머니를 특수약품에 세척해
유로화가 되는 장면을 직접 시연하고
특수약품 구입비로 3천6백여만원
상당을 요구했습니다.

이처럼 금고안에 가득든 블랙머니를 보여주며 60만 유로, 우리나라 돈으로 7억 3천여만원이 있다고 속였습니다.

하지만 특수약품이라고 한 것은
요오드 용액과 알코올 혼합물에 불과했고 블랙머니는 그냥 검은종이를
잘라 놓은 것이었습니다.

S씨는 고객으로 가장한 경찰에게
현장에서 곧바로 검거됐습니다.

{김부익 경남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장/"대한민국이 잘 사는 나라,돈 많은 나라라고 생각하고 입국을 해서(피해자를 물색했고)"}

경찰은 S씨가 갖고 있던
검은종이 2만장과 위폐제조기등을
압수하고 이처럼 황당한 사기에도
실제 피해를 본 사람이 있는지
수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