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추위와 찾아온 심근경색 공포

{앵커:
초겨울 기온의 변동폭이 커지면서
심근경색환자가 눈에 띄게 늘고 있습니다.

젊다고 안심할 일이 절대 아닌데
최근 30-40대도 심근경색으로
갑자기 쓰러져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대처법에 따라 생사가 엇갈릴 수도 있으니 윤혜림 기자의 설명
잘 들어보시죠.}

{리포트}

창원의 한 병원 응급실로
40살 남성이 급히 실려 옵니다.

회식 도중에
갑자기 쓰러졌는데 이유는 바로
심근경색이었습니다.

비슷한 시기 병원에 실려 온
38살 남성의 심장 사진입니다.

관상동맥이 막혀 흐름이 원활하지
않은 것이 확연하게 드러납니다.

가슴통증이 심해서 병원을 찾아왔는데
알고보니 심근경색으로,
늦게 발견했더라면 큰일 날 뻔했습니다.

심근경색은 심장에 혈액과 산소를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막혀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요즘 같이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더욱 조심해야 합니다.

{이재광 한마음병원 순환기내과 교수/"날씨가 추워지면 혈관이 수축을 하기 때문에 이 영향으로 급성으로 심근경색이 증가할 수 있습니다."}

잦은 가슴통증이 나타날 경우
심근경색일 가능성이 높아 즉각 병원을 찾아야합니다.

이처럼 심근경색은 촌각을 다투는 질환이여서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생사를 가를 수 있습니다.

바로 심폐소생술입니다.

119 구조대가 출동하기 5분 정도안에
신고자의 심폐소생술이 중요합니다.

창원소방서에서는 최근 이례적으로
심정지 환자 3명이나 살린 하트세이버가 탄생했는데 신고자의 적극적인
심폐소생술 덕이 컸습니다.

{박민영 창원소방서(하트세이버) /"한분은 돌아가시고 네분이 기적적으로 사셨는데 그 네분다 저희가 출동전에 상황실에서 알려주는 응급처지 심폐소생술을 하고 계셨던 분이거든요"}

추운 날씨에 가슴통증과 함께
찾아오는 심근경색의 공포,
침착한 대처가 필요합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