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지역이기주의 논리 돌파구 필요

앵커:어떻게 보면 신공항에서도 부산이 지역이기주의로 몰리지 않았습니까? 뭔가 돌파구가 필요한듯 한데요

신공항의 경우도 그렇습니다.

부산시는 24시간 운영가능한 공항과 항만을 통한 물류의 시너지 효과등을 호소하고 있는데요,

이 역시도 중앙에서 다뤄질때는 지역이기주의의 하나로 비춰진다는 점입니다.

신공항 유치를 위해 여러가지 논리를 개발해도 지역이기주의라는 말앞에 백약이 무효인 셈입니다.

지금까지 한국거래소 본사 소재지 건, 국제금융기구 예산 건, 신공항 건에 대해 얘기했는데요,

모두가 부산외 다른 지역 정치권이 지역이기주의로 몰아가고 있는

모양새여서 부산이 정치적으로 고립돼가는것은 아닌지 우려도 듭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