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부산엑스포 공감대 형성…국제콘퍼런스 열어

부산시는 2030 부산등록엑스포 유치와 관련해 정부 승인을 위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효율적인 유치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16일 서울의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등록엑스포 유치를 위한 국제콘퍼런스를 엽니다.

이날 회의에는 국제박람회기구(BIE) 빈센트 로세르탈레스(Vicente G. Loscertales)사무총장을 비롯해 디미트리 케르켄테즈(Dimitri Kerkentzes) 국제박람회기구 사무차장, 후안 코레아스(Juan Correas) 엑스포 주제 개발전문가 등 엑스포 관련 전문가를 초청 최근 트랜드와 유치 노하우 등을 들을 예정입니다.

로세르탈레스 사무총장 일행은 콘퍼런스에 앞서 14일과 15일 부산을 찾아 헬기로 부산지역을 둘러보고 범어사와 자갈치시장도 방문합니다.

부산시는 로세르탈레스 사무총장 일행에게 2005 APEC 정상회의, 2014 ITU 전권회의, 한-아세안 정상회의 등 주요 국제행사를 성공적으로 치른 부산의 잠재력을 적극 알릴 계획입니다.

16일 오후 2시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리는 국제콘퍼런스에는 로세르탈레스 사무총장 일행과 각계 전문가, 2030부산등록엑스포 유치 범시민추진위원회 위원, 시민대표, 출향인사 등 200여 명이 참석합니다.

콘퍼런스에서는 로세르탈레스 사무총장이 “엑스포가 인류발전에 기여하는 가치”(가제)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합니다.

이어 케르켄테즈 사무차장, 코레아스 엑스포 주제개발 전문가, 김영수 산업연구원 지역발전연구센터 소장 등이 주제발표를 할 예정입니다.

주제발표가 끝난 뒤에는 홍석우 전 지식경제부 장관이 진행하는 전문가 토론이 이어집니다.

부산시는 지난 7월 엑스포유치 범시민추진위원회를 발족하고 10월에는 엑스포 서포터스 발대식 및 100만인 서명운동 선포식을 하는 등 2030 등록엑스포 유치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KNN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