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봉하마을 방문 부친 기념사업 할 생각

최근 서거한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 씨는 9일 “정치를 떠났다”며 내년 총선 출마설을 일축했습니다.”

현철 씨는 이날 오후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인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을 방문,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정치에 뜻이 없음을 다시 한번 밝혔습니다.

그는 “오늘 부친 영결식 때 눈에 내리는 추운 날 권양숙 여사께서 직접 찾아주시고 아들 건호 씨도 직접 조문해 주신데 대한 감사 인사로 찾았다”고 말했습니다.

현철 씨가 봉하마을을 찾은 것은 처음입니다.

그는 내년 총선 출마 검토설에 대한 질문에 “정치를 떠났으며 더 이상 정치에 대한 말씀을 드리지 않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재차 확인했습니다.

현철 씨는 “1988년 13대 총선 때 이제 고인이 된 김광일 전 실장이 함께 부산에서 인권 변호사를 하던 노 전 대통령을 추천해 두분이 함께 총선에 출마하고 당시 통일민주당 총재였던 아버님과 정치적인 인연이 시작됐다”고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현철 씨는 “내년 3월께 김영삼 대통령 기념도서관이 문을 열면 그곳에서 다양한 기념 사업을 해볼 생각”이라고 앞으로 계획을 설명했습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해 “방명록에도 남겼지만 노 전 대통령은 짧은 생애였지만 사람사는 세상을 만들어 보려고 노력하셨고 온 국민에게도 많은 공감과 울림을 주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현철 씨는 이날 방명록에 “사람사는 세상을 꿈꿔왔던 거인(巨人) 그가 그립습니다”라고 적었습니다.

그는 묘역을 참배한 뒤 사저에 있던 권양숙 여사를 만나 선친 서거시 조문에 감사 인사를 전한 뒤 상경했습니다.

[ KNN SNS ]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